아이가 또 아프다 아들내미

애를 어디 보내기 시작하면 항상 아프다고 많이 듣고 읽었지만
머리로 아무리 안다 해도 막상 닥쳤을 때 그리 도움이 되는 건 없다.
(You can never be fully ready... 뭐 이런 뜻인데 이걸 한국어로는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저번에 아이가 콧물을 계속 흘리는 걸로 시작해 기침을 잔뜩 하고, 의사는 꿀 먹여보란 것 외엔 도움이 안 되고, 남편과 나한테까지 옮아 세식구가 한참 고생하다가 아들내미는 그나마 나아서 다시 쌩쌩해지고 나랑 남편은 아직도 기침하고 있었는데.

어제. 아들내미가 다시 뜨끈해지고 기침하기 시작하더니. 저녁 때 머리 자르러 G 가족의 집 드라이브웨이에 도착하자마자 애가 토했다. 다행히 이런 때를 대비해서 차 안에 키친 타올을 두고 다녀서 남편이 닦아주는 동안 나는 현관에 가서 미안하다고, 오늘은 취소해야겠다고 통보. 이 집에서 얼마 전에 개를 새로 입양해서 아들내미가 잔뜩 기대하고 있었는데 아쉬워라.

오늘도 포켓몬고 커뮤니티 데이 좀 하다 점심으로 외식했는데 아들내미가 토했다. 그래서 원래는 레이드 뛰려고 했는데 취소하고 바로 집으로 갔다. 열심히 꿀 먹이고 pedialyte 마시게 하고 사과 퓨레를 줬다. 애가 배는 고픈데 뭘 넘기질 못하고 기침하면서 토해내니까...

콧물도 계속 나오고. 기침 계속 하고. 몸은 뜨끈뜨끈하고. 거기다 깨어 있는 동안은 반드시 나 아니면 남편이 꼭 안아줘야 한다. 안 그럼 막 울고 칭얼댄다. 자기 전에 열 식히는 데 도움 되라고 샤워하고, 잠옷도 새걸로 꺼내 입혔다. 

조금 자다가 다시 기침하고 깨면서 울길래 마침 찻물 끓이러 윗층 올라갔다가 그냥 애 안고 pedialyte 더 마시게 하고 꼭 끌어안고 흔들의자에 앉아서 흔들거리며 토닥여줬다. 몸은 뜨끈한데 얼굴은 그래도 많이 식은 편이었다. 한참 그렇게 토닥여주다 다시 내려주고 나왔다.

아이가 아프면 대신 아프고 싶다는 말이 실감 나더라. 나랑 남편은 mucinex 먹으면서 많이 좋아졌는데, 이건 12세 이하는 먹이지 말라던가.

저번에는 영어로만 이럴 때 뭘 해야 하나 검색했는데(물 많이 마시게 해라, 꿀 줘라, 가습기 틀어라 정도밖에 안 나왔다), 이번에는 한국어로 검색해보니까 배, 무, 도라지 따위의 즙이나 뭐 그런 걸 먹이라는 게 보여서 혹시나 싶어 다음에 장 보러 나가면 배를 사오려고. 옛날엔 가끔 한국/동양 배를 여기 마트에서도 팔았는데 요즘도 그러려나. 도라지는 못 찾을 것 같고. 무는 냉장고에 있고.

배숙 만드는 레시피 찾아보고, 유튜브 동영상도 보면서, 뭔가 느낌이 이상하더라. 내가 이런 걸 찾아보다니. 정말로 배를 구하면 내가 이걸 만들까? 아마 그때까지도 아들내미 차도가 없다면 아마 하겠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약이 듣기는 하는구나 건강

나는 원래 감기 걸린다고 약을 챙겨먹지 않았었다.
일단 약효가 나는지도 모르겠기에. 그냥 낭비라 생각하며 살아왔다.

그런데 이번 감기로 오래 고생했다. 아직도 기침은 안 떨어졌다.
결국 남편이 뭐라도 사자 하여 월그린스에 가서 브랜드 뮤시넥스를 샀다. 전에 스토어 브랜드도 같다는 글을 본 것도 같지만 inactive ingredient에서 노하우와 약발의 차이가 난다는 글을 본 것도 같아서 남편이 비싼 거 사자고 하는 데에 반대하지 않았다.

확실히 숨 쉬기가 편해지고 기침이 훨씬 덜 고통스러워졌다.
약이 듣기는 듣는구나!

이런 약 전에는 사면 처음 한 두 번만 먹다가 말아서 금방 버리기 일쑤였는데 우리 둘이 열심히 시간 맞춰 먹다 보니 다 떨어져서 오늘 더 사올 참이다.
어제 잔다고 약 때 놓쳤더니 마구 요란하게 기침하면서 깨버렸다. 확실하게 감기 떨어질 때까지 꾸준히 먹어줘야지.

Wet Brush 감상

한동안 이빨 간격이 넓은 빗만 썼다.
옛날엔 브러시를 쓰기도 했는데, 곱슬머리 섭레딧에서 그건 안 좋다고 하는 말을 보고 그만두었다.
그런데 듬성듬성한 빗도 딱히 쓰기에 좋지는 않았다.
그래서 검색해보니 Wet Brush라는 걸 추천하는 사람도 있더라.
아마존에 있길래 주문할까 했는데 리뷰에서 가짜라고 하는 글들이 보여서 망설였다. 판매자가 제조사랑 일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혹시 모르겠다 싶어서.
그러다가 TJ Maxx에 있길래 어차피 싸니까 속는셈 치고 사봤다.

아아니 이런 브러시가 있었다니!
기존 브러시랑 어떻게 다른지 내 눈에는 안 보이는데 빗질이 다르다!
쉽게 쉽게 빗겨져!

옛날에 detangler brish라고 기묘하게 생긴 브러시를 산 적도 있었지만 결과가 신통치 않았는데
이건 진짜다!

아마존에 가서 진품과 가짜라고 사진 올린 리뷰를 다시 확인했는데, 내가 산 것은 가짜라는 쪽과 로고가 같았다.
그런데 제조사 홈페이지 들어가니까 일단 현재 쓰는 로고는 이게 맞는 것 같아.

옛날 것은 오래 써도 안 상했는데 새로 산 건 금방 닳았다고 하는 것으로 보아 그냥 전반적인 품질이 하락한 것일 수도 있고, 새로 산 건 가방에 넣어다녔다고 하니 그게 브러시를 더 빨리 상하게 한 걸 수도 있겠지.

암튼, 나는 만족한다. 진작에 이런 브러시가 있는줄 알았으면 고생을 덜었을 텐데.

다음에 가면 더 사와야지.

Jarlsberg Dip Essen

언제 떨이로 파는 거 사먹어보고 마음에 들어서
그 뒤로 Jarlsberg 치즈를 사서 직접 갈아서 적양파 다진 거랑 마요네즈에 버무려 만들어 먹고 있다.
그냥 아보카드유 마요네즈인줄 알고 샀던 게 사실은 와사비 섞은 거여서 이번에 만든 건 맵싸하게 됐는데 그게 또 마음에 드네.
이젠 마요네즈도 사지 말고 직접 만들어 먹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Chaffle에 파마산 튀김옷에 이것까지. 치즈 없으면 뭘 먹고 살았을꼬.
우리 아들내미 식생활에도 치즈가 상당한 지분을 차지하는데.


아오 짜증나 번역/통역

일감 납품했는데 클라이언트가 원문 수정해서 번역 업데이트 요구.
보니까 수정했다는 세그먼트와 같은 형식의 원문이 두 세그먼트 더 있음.
PM에게 그럼 얘네도 고쳐? 하니까 it seems so래. 아니 그래서 고치라고 말라고? 확인하는 이멜 보내니까 그제서야 고쳐달라고 확답.

딱히 심한 일도 아니지만 내가 짜증 나는 이유는...
자려고 누울 때마다 이메일이 와서 다시 일어나서 컴 켜고 이 짓을 반복했다는 거지.

이번엔 주말까지 일이 꽉 잡혀서 잠 보충도 별로 못 하는데...

이 PM 신참인데 안 좋은 선입견 생기겠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