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너무 물렀다 아들내미

시부모님이 오시면서
아들내미가 떼를 쓰고 편식하는 것에 내가 물렀다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그동안 나는 아이가 먹고 싶은 것 달라는 대로 줬고, 하고 싶다는 것은 웬만하면 하게 했다. 밖에 나가서도 웬만하면 사달라는 것 사줬고.

일단 no라고 하면 울고불고 떼를 쓰는 게 싫어서 그런 것도 있고, 내가 일 때문에 바쁘니까 신경 못 써줘서 달래느라 그런 것도 았고, 혹은 그렇게 신경 못 써주는 것 때문에 미안해서 그런 것도 있고.

뭐 아무튼 그래서 아들내미는 쿠키와 구미 따위를 고기와 야채보다 더 찾는 그런 아이가 되어 있었다. 그리고 자기 뜻대로 안 되면 마구 소리 지르거나 바닥에 드러눕거나 하면서 시위하거나 얼굴을 마구 일그러뜨리고 울거나 했다.



눈물 콧물 흘리며 저래 운다.

그런데 시부모님이 오셔서 아들내미가 저래도 꿈쩍 안 하시니까 얘도 조금 울다가 안 통하는 걸 알면 금세 그치더라. 그걸 보고 난 그 영악함에 혀를 내두르게 되었다. 그리고 시부모님의 본을 받아 좀 더 강하게 나가기 시작했다.

애가 암만 간식을 달라 해도 제 식사를 어느 정도 먹지 않았으면 주지 않고
밖에서 암만 안아달라 떼를 써도 걷게 했다.

그렇게 며칠 하니까 밥 먹는 건 놀라울 정도로 변해서 이젠 제법 잘 먹는다.
그동안 맨날 안 먹으려고 하고 자꾸 내 무릎에 올라앉으려 하고 그래서 골치였는데 할머니 할아버지가 엄하게 꾸중하시니까 처음엔 빽 울었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얌전해졌다.
군것질거리도 이젠 하루에 한 번만 주는 것으로 정했다.



이젠 거의 반항 안 하고 제 자리에 앉아서 먹는다. 다 먹으면 내려가서 놀고.

시부모님이 안 오셨으면 계속 내가 무르게 행동했을 텐데, 시부모님 방식에 완전히 동의하지는 않지만 아무튼 다행이라는 생각이다.

한편. 시부모님이나 아빠가 엄하게 대하면 나를 곧장 찾는 것을 보니
내가 무르다는 걸 알아서 그러는 건가 하는 마음도.

말은 이제 다음절 단어도 어느 정도 발음한다. 공룡의 다이노소어는 다인 소어. 소방차의 파이어트럭은 파이어 럭. 이런 식으로 중간을 좀 빼먹고 발음한다.

무언가를 분리한다는 뜻으로 apart라고 하는 대신 apark라고 발음한다. 주로 오리오를 쪼개달라고 할 때 말한다. 오리오를 그냥은 안 먹고 꼭 크림 부분 쪼개서 한 쪽씩 먹는다. 남편이 그랬다더라.





시어머니가 포도를 사서 씻어서 식탁 위에 놓으셨는데, 얘가 그걸 잘 먹더라. 의외였다. 얼마 전에 데이케어에서 간식으로 나온 걸 아는데, 역시 그래서일까.

시부모님이 아이오와 가시기 전에 얘가 please는 잘 말하지만 thank you는 잘 말하지 않아서 그걸 집중 공략했었는데, 이제는 kyou는 거의 매번 말하고, 가끔 thank you rimuch도 말한다. 너무 귀엽다.

아 참. 나는 mama, 남편은 dada라고 부르는데, 요즘 들어 부쩍 mom, dad라고 부르는 빈도가 늘었다. 여전히 끝에 ‘아’ 붙여 부르는 게 압도적으로 많지만, 슬슬 맘/댇으로 넘어가지 않을까.

여전히 툭하면 scared라며 싫다고 하고, 뭘 물어보면 설령 본심은 yes라도 무조건 no!하고 본다.

요즘 케일리는 아들내미한테서 도망다니는 걸 포기했는지 거의 매일 한두번씩은 잡혀준다.



그렇다고 즐기지는 않는다. 아들내미 손길이 아직 거치니까...
이나라는 여전히 아들내미가 가까이 다가오면 하악질부터 하고 재빨리 내뺀다.

아무튼, 시부모님도 이제 떠나실 날이 이주도 안 남았다. 그사이에 내가 마음을 굳게 먹고 아들내미에게 휘둘리지 않도록 체계를 잘 잡아야겠다.



배트맨 80주년 기념으로 찰칵. 프라임 포토 보니까 재작년 오늘에도 아들내미한테 배트맨 옷을 입혔더라.


김치 치즈 와플 - 이제 전은 무조건 와플 기계로! Essen

keto 계를 덮친 chaffle 웨이브에 우리도 동참했다. 결혼하고 첫 크리스마스에 (즉 거의 13년 전에) 시외할머니께 선물로 받았던 와플기계를 몇 년만에 꺼냈다. 당시 나는 동그란 와플 기계에 대한 로망이 있었는데, 손바닥 만한 직사각형 네 개를 한꺼번에 만드는 가족용 와플 기계라 실망했었다.

원래 한국에 있을 때 친가에 갈 때마다 전철역과 친가 사이 어딘가에 와플 가판대가 있었고, 500원 내면 동그란 와플에 하얀 무언가 (지금 생각하면 스위트 버터 같은 게 아닌가 싶다)를 발라 반을 접어 주먼 그걸 다시 반으로 나눠 나랑 동생이라 나눠 먹었던 것이 아직 그리운 추억으로 남아있다.

와플 기계는 가끔 주말 아침에 꺼내서 와플 만들어 먹는 데 쓰긴 했지만 그리 자주 쓰지는 않았다. 몇 년 전 저탄고지식 생활을 시작하면서부타는 완전히 봉인됐다. 저탄 와플 레시피가 있는 건 알고 있었지만 와플기 꺼내기 귀찮아서... 저탄 팬케이크는 종종 만들었지만 와플은 시도도 안 했다.

그런데 저탄고지식 하는 사람들 사이에 chaffle (cheese + waffle) 열풍이 불면서 아예 r/chaffle도 생기고 매일 올라오는 사진에 나도 혹해서 드디어 와플기를 다시 꺼냈다. 일단 초코 와플을 만들어봤다. 매우 만족스러웠다.

한편, 와플기계는 내 마음에 안 들었다. 일단, 뚜껑 부분에 가열 중일 때 주황 불, 가열 다 되면 초록 불이 들어오는데, 초록 불의 뚜껑이 없어졌더라. 와플 플레이트가 일체형이라 씻을 때 그 구멍으로 물이 들어갈 게 염려되었다. 일체형이기에 씻을 때 기계 전체를 들고 씻어야 하는 것도 마음에 인 들었다. 그냥 천만으로 닦는 건 찝찝하고.

그래서 아마존에서 플레이트가 분리되는 와플 기계를 샀다. 그때 마침 40%쯤 세일하더라. 한창 chaffle붐으로 와플 기계가 잘 팔리고 있어서 그랬는지도.

가장 기본적인, 치즈(우리 집은 모짜렐라를 쓰다가 다 먹고 지금은 체다 믹스를 쓰기 시작했는데, 다시 모짜렐라를 대량으로 사놓을 생각이다.) 깔고 그 위에 계란물 붓고 다시 치즈 깔아 덮는 채플을 만들어 햄 끼워 샌드위치 만들어먹다가, 재료 놓고 에어프라이어에 돌려서 토스트까지 하면서 먹기 시작했다. 올리브까지 사서 피자 먹는 느낌도 내고.

계란 하나 shredded 치즈 반 컵이 직사각형 두 개를 커버해서 우린 한 번 할 때 계란 두 개 치즈 한 컵 쓴다. 계란을 싫어하는 아들내미는 안 좋아해서 그냥 우리 먹을 분량이 딱 된다.

그러다 문득, 전을 이렇게 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탄고지 팬케이크 레시피를 응용해 김치전에 도전한 적이 있는데, 팬케이크처럼 폭신해서 식감이 마음에 안 들었다. 나는 바삭한 전을 좋아하는데! 진짜 팬케이크는 안 좋아하는 아들내미는 잘 먹었지만.

그래서 생각난 김에 시도해 봤다. 계란 두 개 풀고, 김치 네 쪽 잘게 찢어 넣고, 아몬드 가루 세 큰술, 치즈 한 컵 조금 못 되게 넣어 섞어서.



모양은 별로 전같지 않지만 맛은 대성공이었다. 벨기에 와플기라 두꺼워서 폭신한 감이 없진 않지만 겉은 바삭하니까! 아예 전 부치는 용으로 작은 얇은 와플기를 찾아볼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다음에는 주키니랑 양파를 채썰어서 만들어볼 생각이다. 오오 이제 다시 전 비슷한 음식을 먹을 수 있구나!

할머니... 가족

추석이라고 동생과 아버지가 친할머니댁에 방문했고, 한국 시간으로 아침, 우리에겐 아들내미 재우기 직전의 저녁에 영상 통화를 하면서 할머니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아아 이렇게 늙으셨을 줄이야. 병원에 입원하네 어쩌네 하는 말을 들었을 때도 별 생각 없었는데... 말도 잘 못하시고 눈만 껌벅하시는 걸 보니 몹시 속이 상하더라. 염치 없이.

내년에 사촌 동생 하나도 결혼한다고 하고 동생도 (내가 알기로는 처음으로) 지금 연애 중이라 하여 그때쯤에 결혼하면 내가 두 결혼식 다 갈 수 있게 방문하면 좋지 않겠냐고 엄마가 그랬는데 일단 친할머니는 그때까지 살아계실 것 같지가 않다.
그리고 동생의 연애는 뭐 잘되면 좋겠지만 기대할 수 없는 부분 아닐까.
우리 엄마를 겪고도 도망가지 않는다면 나로서는 환영하겠지만. 글쎄. 말 들어보니 우리 아빠가 으레 다른 사람들에게 풍기는, 전혀 알맹이가 다른 겉인상에 홀린 것 같아서 좀 불안하던데. 뭐 동생이 알아서 할 일이다.

동생과 오랜만에 길게 영상통화한 것인데, 아들내미는 처음엔 낯을 가리더니 금방 적응했는지 폰 앞에서 자기 최신 앰뷸런스 장난감을 가지고 놀며 호들갑을 떨고 종종 발을 동동 굴러서 (앰뷸런스의 문을 닫을 때마다 I did it!하며 기쁨의 세레머니, 동생은 Good job, that’s amazing! 하는 식으로 추임새 넣고) 나랑 남편은 오늘 밤 잘 자겠구나 흐뭇했다. 삼촌을 직접 만나면 둘이 얼마나 잘 놀까.

아무튼. 내게 선택권이 없는 가족 중에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은 친할머니인데. 그간 내가 너무 무심했던 것 같다.

돌아가시기 전에 다시 한번만이라도 뵐 수만 있다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잡담

데스크탑에서 Ccleaner 유료 버전을 쓰는데, 컴퓨터 3대 2년어치를 싸게 해주는 딜이 나왔길래 남편 컴과 내 노트북도 하자는 생각에 질렀다. 컴퓨터 한 대 일 년에 20불인데 저건 캐시백까지 치면 45불이라.

요즘 노트북을 잘 안 쓰고 데스크탑만 쓰다 보니 노트북에는 유료 프로그램을 깔아도 제때 업데이트를 안해줘서 얼마 전에는 라이선스 산 지 거의 반 년 만에 적용한 것도 있고 해서 이번에는 바로 갱신해줬다.

한편, 메모큐는 9 나왔을 때 설치 파일 받고 묵혀두다 얼마 전에야 깔았는데, 지금 이메일을 보니 9.1이 나왔대. ...옛날 같으면 신나서 바로 업데이트했을 텐데 요즘의 나는 이게 왜 이리 귀찮지. 사실 구버전도 잘만 돌아가면 굳이 업데이트할 필요가 있나 싶고... 근데 일년에 백오십불인가? 내면서 쓰는 건데 이런건 빨리빨리 챙겨먹어야 하는 거 아닌가 싶고.

뭐 사실 다른 캣툴도 돈은 잔뜩 들였는데 지금 메모큐만 쓰고 있으니 갱신 비용이 아깝긴 하군. 하지만 간혹 들어오는 다른 일감을 할 때 불편하고 싶지 않아. 설령 배보다 배꼽이 크다고 해도 결국은 미래를 위한 투자라고... 생각해도 구체적으로 숫자를 생각해보면 좀 쓰리군.

동료 배심원 중에 한동안 자기 집에서 데이케어를 했다는 이탈리아계 여자가, 나 자영업이면 사업자 등록하라고, 자기 세금 혜택 많이 받았다고 적극 추천하던데, 나는 오버헤드 그리 많이 안 없는데 과연 그럴 필요가 있을까 회의적인 것도 있지만
역시 가장 큰 장벽은 귀차니즘이겠지.

이사를 한다면, 그때 알아볼까 미루고 있다.

아무튼.
이번에 메모큐 9.1은 언제 깔게 될까.



낮에는 아들내미가 치대고 밤에는 냥이들이 치댄다 아들내미

아들내미는 주중에 가끔 아빠를 찾을 때가 있긴 하지만
대체로 나를 더 찾는다. 나를 꼭 끌어안고, 내 머리카락 만지고, 내 어깨 토닥이고, 밥 먹을 땐 자꾸 내 무릎에 앉아서 먹으려고 하고, 자기 먹으라고 준 음식을 자꾸 내 입에 넣으려고 한다. 아빠가 있는 주말 아침엔 난 늦잠을 자고 이빠가 애 깨면 기저귀 갈아주고 옷 입혀주고 아침 챙겨주는데, 내가 일어나면 매우 반가워한다. 환호성을 지르며 안겨오거나, 아직 침대에 있으면 내 품으로 올라타거나.

내가 뭐라고 이렇게 날 좋아하나 싶다. 딱히 살가운 엄마도 아닌데. 나라면 재밌게 놀아주는 아빠를 더 좋아하겠구만.

아무튼 아들내미는 자기 하고 싶은 거 못하게 하면 울고불고 난리를 치는데, 그래도 꿋꿋하게 버티거나 다른 것으로 주의를 돌리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다시 방긋 웃는다. 가끔은 소름이 끼칠 정도다. 오늘 아침에는 밖에 나가는데 뭣 때문에였는지 마구 울고불고 떼를 써서, 모자를 씌워줬더니 급 해맑게 hat! 이러더라.

전에 사과를 주면 그리 잘 먹지는 않았는데, 요새 애플이라고 말하면서 달라고 하고, 여덟 조각으로 잘라서 껍질도 깐 건 싫다고 하고 그냥 물에 씻어서 닦은 통사과를 달라고 해서 한 입 베어문다. 게다가 사과 퓨레 파우치도 먹는다. 갑자기 왜 이러나 싶었는데, 데이케어에서 이메일이 왔다. 그동안 A is for Apple이라고 사과 위주로 뭘 많이 했던 모양이다.

목요일에 도서관의 스토리타임에서도 전보다 많이 얌전하게 있었다. 결국에는 다시 문으로 가서 내보내달라고 울고불고 했지만...

토요일에는 올해 처음으로 파머스 마켓에 갔는데, 꽃 파는 스탠드에서 꽃을 하나 아들내미에게 주더라. 아들내미가 제법 오래 들고 다녔다.



모처럼의 파머스마켓 나들이라 큰맘먹고 뼈 붙은 염소고기를 샀다. 오늘 크록팟으로 토마토소스랑 각종 향신료 넣고 로스트 해먹었는데 맛이 끝내줬다. 교회 장로님네 스탠드에서 닭도 샀다. 주중에 백숙 해먹으려고.

개를 데리고 온 사람들이 많있는데, 아들내미는 그렇게 크게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대신 차에는 여전히 관심이 크다. 요즘은 신호등에도 관심을 보여서 차 탄 동안에 그린 라잇 레드 라잇 고 웨잇 등의 단어를 자주 말한다.



파머스마켓 다음에는 동네 코믹콘에 갔는데, 아빠의 코믹스 용 백 오브 홀딩을 굳이 자기가 들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하기사 나랑 마트 가면 장바구니도 자기가 들겠다고 끙끙거린다.

가서 아들내미는 달러빈에서 진흙으로 완전히 덮인 라이트닝 맥퀸 장난감을 건졌다.

오후에는 낮잠 재우기 전에 에너지 방출하라고 놀이터에 데려갔는데, 한 대여섯 살쯤 되었을까 싶은 여자애랑 둘이 서로 쫓고 쫓기면서 신나게 놀더라. 그 애 엄마랑 우린 매우 흐뭇하게 지켜봤다. 덕분에 집에 돌아와서 낮잠은 잘 잤다.

낮잠이든 밤잠이든 재우기 전에 흔들의자에 앉아서 책을 읽어주는데, 요즘은 Berenstain Bears 책을 제일 좋아한다. 우리 집에는 남편이 어린 시절에 읽었던 얇은 책이 여러 권 있어서, 아들내미가 대충 뽑아오는 걸로 읽어준다. 주인공 가족은 남매가 있는 곰 일가 네 식구로, 등장 인물이 다 곰이다. 나이 차이가 조금 있는 남매 사이에서 생기는 갈등이나 학교 생활, 손톱 물어뜯는 버릇, 친구와의 관계 등 있을 법한 줄거리를 간단하게 잘 풀어서 꽤 마음에 든다.

언젠가 육아 관련 레딧에서였던가, 이 시리즈가 기독교 버전으로 새로 나왔다는 글을 보았다. 원래 쓰던 작가 부부의 아들이 맡았다던가. 원래 이 집안은 유태인이라 기독교도 아닌데, 기독교인들이 하도 부탁해서 쓰기 시작했다던가. 아무튼, 우리야 옛날 버전만 있으니까 신경 안 썼는데, 언젠가 쇼핑 나갔다가 아들내미가 두꺼운 하드커버 이야기 모음집을 발견하고는 꼭 사달라고 떼를 써서 결국 샀다. 근데 그게 그 새오 나온 기독교 버전이었다.

처음에 난 신경을 안 썼는데, 요즘에 아들내미가 부쩍 그걸 읽어달라고 할 때가 많다. 그리고 나는... 이 기독교 버전이 너무 싫다. 처음엔 여느 이야기처럼 잘 시작하다가... 갑자기 성경에서는 어쩌고저쩌고 하면서 기승전성경으로 뜬금없이 결론이 나. 전혀 자연스럽지도 않고 순 억지스러워. 꼭 우리 친정/시부모님 보는 것 같아 답답해.

남편과 이 이야길 하면서 결국 은근슬쩍 이 책이 아들내미 눈에 보이지 않게 숨기자고 했다. 그렇지 않아도 시부모님 오시면서 I Dissent나 You Be You! 같은 PC한 어린이책들을 숨겼는데. 우린 참...

아무튼. 주말에 이리저리 돌아다닌 덕분에 아들내미는 잘 놀고 잘 잤고, 나는 밤이 되어 컴퓨터 앞에 앉아 작업을 하니... 냥이들이 와서 치댄다.

사실 둘 다 똑같다. 화장실에 있으면 문 슬쩍 열고 들어와 치대고. 책상 앞에 앉아있으면 무릎에 올라와 치대고. 가끔 침 흘리며 내 손이나 얼굴이나 옷에 묻히는 것까지!

주중에 아들내미 데이케어 간 동안에 냥이들이 부엌에 읹아있는 모습을 보고 평소에 아들내미 무서워 숨는데 없다고 나왔구나 싶어 짠하더라. 아들내미가 있을 땐 주로 지하실이나 우리 방에 숨는다.

아들내미는 냥이들을 매우 좋아한다. 다만 손길이 거칠어서 문제다. 꼬리를 잡아당기고 귀를 접고 목을 조르고 아예 깔고 앉으려고도 하니. 그래도 요즘은 케일리가 가끔 잡혀주는 것 같다. 이나라는 여전히 재빠르게 도망 다니지만.

아들내미는 요즘 타요에서 다시 수리노을 동영상으로 갈아탔다. 오히려 타요 볼 때보다 더 집중해서 본다. 그새 그집에 둘째가 태어났더라. 아악 부러워.


언젠가 냥이들이 아들내미에게 먼저 다가오는 날이 있기를. 이나라가 아들내미 무릎에서 골골대는 모습을 볼 수 있기를.

1 2 3 4 5 6 7 8 9 10 다음